"창렬스럽네"란 유행어로 인해 자신의 이름이 희화된 것에 손해배상 청구한 김창렬, 2심에서도 패소

2017-09-19 16:00|편집부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기사 더보기 김창렬 , 창렬스럽다 , 손해배상 , 정치사회

Hot News

세계 최고 실력이라는 한국인 유저들 게임 시작할 때 특징 (사진 3장)
게임강국이라고 불리는 한국인들이 게임할 때 보이는 특징에 누리꾼들이 뿌듯한 웃음을 지으며 공감하고 있다. 16일 오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...

Oh! Fun!

트와이스 앨범 사면 들어있는 구성품의 놀라운 용도
트와이스 앨범 구성품의 놀라운 용도가 밝혀졌다.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'굿즈의 신세계인 트와이스 앨범 구...
김숙이 'TV는 사랑을 싣고'에서 출연불가 판정을 받은 이유
개그우먼 김숙이 과거 'TV는 사랑을 싣고'에 출연하려다 출연불가 판정을 받은 사연을 공개했다. 최근 한 ...